home > 홍보센터 > 공지사항

홍보센터 공지사항

삼성 이어 LG도 가세…무선이어폰 3파전 돌입

2019-10-06

애플, 삼성전자에 이어 LG전자도 무선이어폰 시장에 뛰어 들었다. 애플이 독점하던 무선이이폰 시장에 삼성전자가 갤럭시버즈로<a href="https://www.caz79.com/toto" title="메이저놀이터">메이저놀이터</a> 가세하더니 LG전자도 신제품 출시를 알리면서 3파전 양상이 짙어지고 있다.


무선이어폰 시장은 매년 성장하는 추세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무선이어폰 시장은 지난해 4600만대 수준에서 올해 8700만대, 2020년 1억2900만대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2021년에는 약 270억달러(약 33조원) 규모로 예상된다.

<a href="https://www.caz79.com/toto" title="안전공원">안전공원</a>무선이어폰 시장을 처음 연 것은 애플이었다. 2016년 9월 애플은 이어폰 단자를 없앤 아이폰7과 무선이어폰 에어팟을 출시했다. 반응은 좋았다. 무선이어폰을 쓸 수밖에 없게 출시한 제품임에도 사용자 만족도가 늘면서 시장은 크게 성장했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애플은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60% 점유율을 기록하며 시장을 선점했다. 이 기세로 애플은 2세대 에어팟을 내놓으며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출시 당시 "콩나물, 담배꽁초 같다"는 조롱도 있었지만 이제 무선이어폰은 단순히 이어폰이라는 개념을 벗어나 패션 아이템으로 <a href="https://www.caz79.com/toto" title="안전놀이터">안전놀이터</a>자리잡았다.


삼성전자도 올해 3월 저렴하면서도 하만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 기술이 적용된 '갤럭시버즈'를 출시해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버즈 올 2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8% 점유율을 확보하며 단숨에 시장 2위로 올라섰다.

<a href="https://www.caz79.com/toto" title="메이저공원">메이저공원</a>물론 같은 기간 애플 점유율 53%와는 큰 차이를 보인다. 하지만 애플이 전 분기(60%) 대비 7%p 하락했다는 점과 삼성전자 판매량 증가세를 고려하면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삼성전자 입지는 커지고 있다. 사실상 '무선이어폰=에어팟'이라는 공식도 점차 깨지는 추세다.

여기에 LG전자도 무선이어폰 시장에 뛰어들며 경쟁에 합류했다. LG전자는 이달 28일 자사 첫 무선이어폰 '톤플러스 프리'를 출시한다. 이 제품은 기존 넥밴드형 제품 '톤플러스'에서 밴드를 없앤 스타일이다. 명품 오디오 제조업체 메리디안과 협업해 음악을 들을 때 저음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a href="https://www.caz79.com/toto" title="토토사이트">토토사이트</a>이어폰 케이스는 자외선 살균과 고속충전, 방수기능을 적용했다.


LG전자가 톤플러스 프리 출시로 무선이어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지만 문제는 '높은 가격'이다. 톤플러스 프리 출고가는 25만9000원이다. 삼성전자 갤럭시버즈(15만95000원)보다 10만원가량 비싸고 2세대 에어팟(24만9000원)보다도 1만원 높다.

<a href="https://www.caz79.com/toto" title="안전사이트">안전사이트</a>갤럭시버즈의 인기는 '저렴한 가격'도 한몫했다. 기존에 출시된 에어팟이 워낙 고가다보니 10만원 중반대로 출시된 갤럭시버즈는 충분한 구매자극 요인이 됐다. 파격적인 가격에다 품질 또한 보장되다보니 이는 판매량 증가세로 이어졌다.

이에 대해 LG전자 측은 가격보다는 기술력을 앞세워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 관계자는 "프리미엄 음질과 LG 가전제품에 일부 적용된 자외선 살균기능 충전케이스로 제품 차별성을 높였다"며 "충전속도, <a href="https://www.caz79.com/toto" title="메이저사이트">메이저사이트</a>방수기능 측면에서도 경쟁사보다 높은 품질을 자랑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건조기 시장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6일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에 따르면 지난 7월부터 삼성 건조기는 국내시장에서 점유율 50%를 돌파했다. 16킬로그램(kg) 대용량 건조기 ‘그랑데’를 출시하면서 시장을 선도하는 분위기다.

<a href="https://www.caz79.com/toto" title="파워볼사이트">파워볼사이트</a>삼성전자는 “독자 기술로 구현한 자연 건조 방식, 위생적 열교환기 관리, 한국 소비자의 생활습관에 맞는 대용량 설계 등이 소비자들로부터 인정을 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그랑데는 건조통 뒷면에 360개에 달하는 ‘에어홀’이 있어 풍부한 바람으로 많은 양의 빨래도 고르고 빠르게 말려준다. 건조통 내부 온도는 60도를 넘지 않아 자연 바람에 말린 것처럼 옷감 손상을 최소화해 준다.

아울러 소비자가 필요할 때 간편하게 열교환기를 청소할 수 있는 구조로 설계했다. 올인원 필터가 건조 중 발생하는 먼지를 걸러 줘, 소비자들은 1년에 3~4회 정도만 열교환기를 청소하면 된다.

삼성 건조기는 최대 가전 시장인 미국과 유럽에서도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JD파워가 실시한 ‘2019 생활가전 소비자 만족도 평가’에서 총점 880점(1000점 만점)을 받아, 1위를 기록했다. <a href="https://www.caz79.com/toto" title="사설토토">사설토토</a>독일 제품 평가 전문 매체인 ETM에서는 94.4점(100점 만점)을 받아, 건조기 부문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이달래 상무는 “삼성 건조기는 우리나라보다 건조기 역사가 긴 미국·유럽에서도 최고의 제품으로 인정받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최신 기술과 국내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을 접목시킨 제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인쇄하기 주소복사
  • 작성자 비밀번호 * 4~8자의 숫자 또는 영문
    댓글입력
목록가기